본문 바로가기

북한 여자축구, 홈이어서 더 긴장한다…협회 선발대의 1차전 관전평은?

중앙일보 2017.04.04 19:04
2018 여자 아시안컵 최종예선 인도전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을 찾은 대한민국 여자 축구대표팀 선수들과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18 여자 아시안컵 최종예선 인도전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을 찾은 대한민국 여자 축구대표팀 선수들과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여자축구대표팀이 2018년 요르단 여자아시안컵 예선 B조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하지만 홈 관중의 열렬한 응원에 대해 부담감을 떨쳐내야 한다는 숙제도 남겼다.
 
북한은 3일 인도와의 B조 예선 첫 경기에서 8-0으로 이겼다. 남.북은 B조 1위 다툼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는데 7일 열릴 남.북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할 경우 골득실에 따라 순위가 갈릴 수 있어 양팀 모두 다득점이 필요한 상황이다.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지만, 북한은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북한이 인도를 상대로 챙긴 골은 8개. 인도는 B조 최약체로 분류되며, 북한과 실력을 겨룰 수준이 되지 못한다. 공격 전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정도의 수준으로 전해져 북한은 10골 이상의 대량 득점이 예상됐다.
 
2018 여자 아시안컵 최종예선에 참가한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4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서 가벼운 달리기로 몸을 풀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18 여자 아시안컵 최종예선에 참가한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4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서 가벼운 달리기로 몸을 풀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하지만 북한은 잦은 패스 실수를 연출했고, 충분한 득점을 챙기지 못했다. 김광민 북한대표팀 감독 역시 경기 중 벤치에서 일어나 선수들에게 크게 소리치며 지시하는 등 답답해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선발대로 지난 1일 평양에 도착해 이날 경기를 지켜본 대한축구협회 인사는 "북한 축구가 평양에서 국제대회를 처음으로 치르는 만큼 홈 응원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전에 보여줬던 짜임새 있는 모습과 달리 실수가 많았다"고 말했다.
 
원인은 익숙하지 않은 평양 관중들의 열띤 응원이 관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북한은 국제무대에선 강력한 체력을 바탕으로 무서운 공격력을 보여줬지만, 관중석을 자국 팬들이 메운 환경에서 경기를 치른 경험은 오히려 부족하다. 일방적인 응원이 오히려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을 할 수 있다. 인도전에선 1만5000여명이 김일성경기장을 찾았다.
 
협회 관계자는 "김일성경기장을 보니까 소리가 울리는 구조여서 응원이나 탄식 등 관중들의 반응이 매우 크게 들린다"며 "인도와의 경기에선 남.북전에서 예상되는 꽹과리 연주, 대규모 합창 등 단체 응원도 볼 수 없었지만, 골을 넣거나 실수가 나올 때 보인 관중들의 반응이 크고 선명하게 들려 플러스가 될 지 마이너스가 될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2018 여자 아시안컵 최종예선에 참가한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윤덕여 감독이 4일 공식훈련장인 평양 김일성경기장에 들어서고 있다. 뒤로 평양 개선문이 보인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18 여자 아시안컵 최종예선에 참가한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윤덕여 감독이 4일 공식훈련장인 평양 김일성경기장에 들어서고 있다. 뒤로 평양 개선문이 보인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한 대표팀의 구성원이 대부분 경험이 적은 나이 어린 선수로 바뀐 것도 변수. 홈 관중들의 일방적인 응원을 부담으로 느끼지 않기에는 경험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북한 대표팀은 지난해 20세 이하(U-20) 월드컵 우승 멤버들을 대거 영입해 선수의 70%를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대표팀은 베테랑으로 공수의 중심을 잡고 측면에 어린 선수들을 배치해 이번 예선을 치를 전망이다. 남북 대결 당일에는 5만 명을 수용하는 김일성경기장이 모두 찰 것으로 예상된다.
 
평양=공동취재단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