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균관대 사물함서 발견된 2억원 수사 실마리…“CCTV에 찍힌 사람 최유정 변호사 남편”

중앙일보 2017.04.04 18:43
[사진 경기 수원중부경찰서 제공]

[사진 경기 수원중부경찰서 제공]


 
경기도 수원 성균관대학교 사물함에서 발견된 2억원 뭉칫돈 사건에 실마리가 잡히고 있다.

 4일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사물함 인근에서 회수한 폐쇄회로(CC)TV에서 최유정 변호사 남편으로 밝혀졌다. 최유정 변호사 남편은 이 대학 교수다.

 최 변호사는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에게서 50억원, 유사수신업체인 이숨투자자문 대표 송창수씨로부터 재판부 청탁 명목으로 50억원 등 모두 100억원의 부당 수임료를 받아낸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6년과 추징금 45억원을 선고받았다.

 뭉칫돈은 지난달 7일 오후 8시께 경기도 수원시 소재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 생명과학부 건물 1층 개인사물함에서 발견됐다. 노란색 봉투 안에 5만원권 9000만원, 100달러짜리 지폐 10만 달러 등이 들어 있었다. 사물함을 관리하는 생명과학부 학생회는 사물함이 오랫동안 잠겨 있어 일정 기간 공지를 했는데도 주인이 나타나지 않자 강제로 개방했다.  

 경찰은 건물 복도를 비추는 CCTV 영상을 확인하던 중 돈이 발견되기 한 달 전 최 교수의 남편이 지나간 사실을 확인했다. 2억원이 범죄와 연관된 돈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 사건 피해자에게 돌아가거나 국고로 환수된다. 만약 최유정 변호사 남편이 “모르는 돈”이라고 주장한다면 유실물로 결론 나 습득자인 학교와 학생회가 절반씩 나눠 가질 수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