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미들 빚내서 주식투자 7조3000억원…지난해 11월 이후 최대

중앙일보 2017.04.04 18:03
[사진 한국거래소 홈페이지 캡처]

[사진 한국거래소 홈페이지 캡처]




 
개인 투자자들이 빚을 내서 주식을 사들인 신용거래융자 규모가 최근 7조20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11월 2일 7조2760억원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3일 기준 7조2667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1월 2일 6조8083억원이던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3개월 만에 6.42%(4371억원) 늘었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 3조3001억원, 코스닥시장 3조9666억원이다. 유가증권시장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같은 기간 2조9442억원에서 3조3001억원으로 3559억원(12.1%) 늘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닥시장 신용거래융자 증가 규모는 1025억원(2.65%)다.  

 같은 기간 코스피는 1월 2일 2026.16에서 4월 3일 2167.51로 6.98% 올랐다. 코스닥은 632.04에서 628.52로 0.56% 내렸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