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반문연대? 그런 데에 안 껴…文과 일대일 붙을 것"

중앙일보 2017.04.04 17:56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홍준표 경남지사가 4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한 연대인 '반문연대'에 대해 "나는 비문연대, 반문연대 그런 데는 안 낀다"고 일축했다.
 
홍 후보는 이날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에게 "1대1로 붙으려는데 뭘 그런걸 하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4일 TK 보수 맞대결이 벌어지는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자신을 반기는 상인과 인사를 나눈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4일 TK 보수 맞대결이 벌어지는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자신을 반기는 상인과 인사를 나눈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한편, 홍 후보는 "박근혜, 이명박 대통령도 여기 출신이 아니고 이회창 총재도 여기 출신이 아니다"라며 "홍준표만 유일하게 지금 대구 출신"이라며 서문시장 방문 소감을 밝혔다. "대구 사람들이 이 세분 있을 때보다 홍준표가 훨씬 친근감 있을 것"이라며 "오늘 경북 상주에 가보니 한 50% 정도는 지지율이 회복됐는데 대구가 아직 조금 그렇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늘 와서 보니 이 열기는 일주일이면 과거처럼 회복이 될 것"이라며 "그러면 판이 달라진다. 호남에서 둘이 싸우고 영남 나 혼자 하고 한번 해보자"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