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지역 경선에서 '불법동원' 정황, 선관위 검찰 고발…어느 정당이?

중앙일보 2017.04.04 16:56
지난달 광주에서 실시된 한 정당의 경선 과정에서 선거인단 불법 동원 정황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있다. 또 이 과정에서 현역 국회의원과 관련된 조직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져 대선을 30여일 앞두고 후폭풍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한 점 의혹없는 해명과 대국민 사과해야"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3월 광주에서 실시된 모 정당의 대선후보 경선에서 선거인단을 모집하고 투표소까지 교통편의를 제공한 혐의로 당 관계자 A씨와 경선 선거인 모집·인솔책 B씨를 3일 광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운전자 17명과 경선 선거인을 모집해 렌터카 17대를 이용해 선거인 130여명에게 투표 당시 교통편의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있다. 또, 운전자에게 1인당 8만원의 수당과 1대당 5만원의 차량 임차료 등 총 221만원을 제공하거나 약속한 혐의도 받고있다.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3월 광주에서 실시된 모 정당의 경선 과정에서 선거인단 불법동원 정황이 포착돼 3일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정당과 인물을 특정하지 않았다. 3월 광주에서 경선을 치른 정당은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이다. [중앙포토]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3월 광주에서 실시된 모 정당의 경선 과정에서 선거인단 불법동원 정황이 포착돼 3일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정당과 인물을 특정하지 않았다. 3월 광주에서 경선을 치른 정당은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이다. [중앙포토]

 
선관위가 해당 정당과 행위자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으면서 지난달 광주에서 경선을 치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에 의심이 쏠리고 있다. 대선이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호남지역 민심 쟁탈에 적극 나선 만큼, 이번 사건의 결과가 대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과 전남도당은 성명을 내고 "정권교체와 적폐 청산의 요구가 그 어느 곳 보다 높은 호남에서 선거인단 동원 의혹이 발생한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불법 동원선거 또한 청산해야 할 적폐임을 깨닫기 바란다. 국민의당에 한 점 의혹없는 해명과 관련자 공개, 정중한 대국민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당은 별다른 성명이나 입장표명이 없는 상태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