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부산 소녀상 '부적절'…日과 협의"

중앙일보 2017.04.04 16:45
외교부가 4일,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가 부적절하다는 입장 하에 일본과 이 문제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중앙포토]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중앙포토]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부산 소녀상과 관련한 정부 입장은 누차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며 "그런 입장 하에서 일본 측과 협의를 해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우리 외교부는 "외교·영사 공관 앞에 조형물을 설치하는 것은 국제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 입장"이라고 밝혔던 만큼, 소녀상 설치가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 하에서 일본과 협의하겠다고 한 것이다.
 
조 대변인은 또 "중요한 것은 모든 당사자가 위안부 합의의 정신과 취지를 존중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위안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차기 정부가 출범하더라도 '위안부 합의 파기'나 '재협상'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이날 85일 만에 귀임하는 것과 관련해  "나가미네 대사 귀임을 계기로 한일 양국 간 소통이 보다 긴밀하게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며 "상호 중요한 이웃으로 공조할 사안이 많이 있기 때문에 이번 귀임을 계기로 더 나은 양국관계로 발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