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선웅 강남구의원, "신연희 구청장 유포한 文 가짜뉴스, 전직 국정원 직원 작품" 주장

중앙일보 2017.04.04 16:34
여선웅 강남구의원이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퍼나른 문재인 후보 비방 가짜뉴스는 전직 국정원 직원의 작품이라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 =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여선웅 강남구의원이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퍼나른 문재인 후보 비방 가짜뉴스는 전직 국정원 직원의 작품이라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 =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여선웅 강남구의원이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SNS에 퍼나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가짜뉴스는 전직 국정원 직원의 작품이라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여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 구청장이 유포한 '문재인 비방' 가짜뉴스가 전직 국정원 요원의 작품이었다"며 "대규모 가짜뉴스의 최초 작성자를 확보한 첫 사례인데다, 그 작성자가 전직 국정원 요원이었다는 사실은 매우 충격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 의원은 "2012년 국정원 대선 개입의 망령을 떠올리기에 충분하다"며 "가짜뉴스에 '국정원 기술'이 들어갔다면, 유포에도 '국정원 기술'이 들어갔을 가능성이 높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제 검찰은 신 구청장과 전직 국정원 요원과의 관계, 조직적 유포 여부, 유통 경로 등으로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며 "지금처럼 늑장수사를 하다간 대선이 다 끝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신 구청장은 150여명이 참여한 대화방에 '놈현(노무현)·문죄인(문재인)의 엄청난 비자금',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라는 내용이 담긴 '가짜뉴스'를 배포해 선관위로부터 검찰에 고발당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