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박계 "홍준표가 보수 적통…하나돼 좌파 집권 막아야"

중앙일보 2017.04.04 16:04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해 친박계가 '보수 적통'을 강조하며 지지 발언을 이어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하면서 삼성동 자택 앞에 마중 나온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의 부인인 이선화씨, 최경환·윤상현 의원(오른쪽부터)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하면서 삼성동 자택 앞에 마중 나온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의 부인인 이선화씨, 최경환·윤상현 의원(오른쪽부터)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친박계 좌장으로 불리는 최경환 의원은 4일 대구·경북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 앞서 취재진에게 "보수 적자 후보인 홍 후보의 당선에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이 탄핵되고 구속까지 됐는데 지금 친박, 비박 이런 게 어디 있냐"며 "지금은 당이 하나가 돼서 좌파 포퓰리즘 세력 집권을 막는 게 급선무"라는 것이다.
[사진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친박 핵심인물로 꼽히는 윤상현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보수적통 후보'임에는 누가봐도 이견이 없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누가 보수적통 후보이냐를 놓고 보수진영에서 설전을 벌이는 것은 대선을 앞두고 보수층 결집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대통령도 유죄로 추정해 권좌에서 몰아낸 사람들이 이젠 '보수적통 후보'마저 유죄 추정으로 몰아내려 하느냐"며 재판중인 홍 지사를 옹호했다.
 
이날 윤 의원은 "보수의 가치는 이전투구가 아니라 관용과 포용에서 출발한다"며 "낮은 지지율에 대한 고육지책을 모르는 바 아니나 이젠 그만하시고 참신한 정책으로 정면승부를 하심이 보수의 다양성을 위해서도 현명한 선택일 것"이라며 바른정당을 겨냥하기도 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