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8노스 "지난달 실패한 북 미사일 이송 중 폭발"

중앙일보 2017.04.04 15:46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인 38노스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실패 흔적으로 보이는 위성사진을 3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북한은 지난달 22일 원산 인근에서 실시한 개량형 무수단미사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에 실패했다.  
지난달 28일 북한의 갈마공항 2번 활주로 위성사진(왼쪽). 폭발 흔적이 보인다. 좀 더 확대한 사진(오른쪽)을 보면 파편(debris)도 있다. [사진 38노스ㆍ디지털 글로브]

지난달 28일 북한의 갈마공항 2번 활주로 위성사진(왼쪽). 폭발 흔적이 보인다. 좀 더 확대한 사진(오른쪽)을 보면 파편(debris)도 있다. [사진 38노스ㆍ디지털 글로브]

발사대로 연결되는 활주로에서 폭발 흔적 포착
"괌 타격하는 개량형 무수단 미사일 시험인 듯"


38노스는 “지난달 28일 원산의 갈마공항(옛 원산비행장)을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2번 활주로에서 직경 100m 크기의 불규칙한 폭발 흔적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또 “이 흔적이 지난 19일 찍은 위성사진에선 발견되지 않은 만큼 22일 미사일 발사 실패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갈마공항의 2번 활주로는 탄도미사일 발사대로 연결돼 있다.
 
38노스에 따르면 발사 실패한 미사일은 이송 과정 또는 미사일을 세우는 작업 중 폭발했을 가능성이 크다. 이 매체는 활주로에 폭발 흔적이 뚜렷이 남은 정황을 그 증거로 들었다. 또 이 흔적이 비행기 이착륙 과정에서 생긴 것일 경우 활주로를 따라 길게 이어져야 하는데 포착된 흔적은 둥근 방사형 별 모양으로 띄고 있다. 이는 직사각형 형태의 흔적을 남기는 연료 트럭의 폭발 때와도 다르다,  
 
특히 폭발 흔적이 무수단 미사일의 관련 시설과 400m 밖에 떨어지지 않았고, 이동식 발사장비로부터는 650m 떨어져 있어 이송 중 폭발했을 가능성을 뒷받침한다고 38노스는 주장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발사 실패한 미사일은 무수단 미사일의 개량형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한국 국방부는 “북한이 강원도 원산비행장 일대에서 미사일 1발을 발사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미사일 종류 등은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그동안 무수단 미사일을 원산 인근에서 6차례, 평북 구성시 방현 비행장 일대에서 2차례 발사했다. 무수단 미사일의 사거리는 3000~4000㎞로 B-1B 전략폭격기와 B-2 스텔스 폭격기 등이 배치된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를 타격할 수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시험 발사한 9발 중 8발이 실패해 전력화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