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래도 교통사고를 당한다?"...열 마리 중 하나 사고 경험

중앙일보 2017.04.04 14:07
고래도 교통사고를 당한다. WDC 연구에 따르면 10마리 중 1마리가 선박과 충돌한 사고를 당한 것으로 분석됐다. [중앙포토]

고래도 교통사고를 당한다. WDC 연구에 따르면 10마리 중 1마리가 선박과 충돌한 사고를 당한 것으로 분석됐다. [중앙포토]

몸집 큰 고래라고 다치지 않는 건 아니다. 바다 속이라고 안전한 것도 아니다. 고래도 교통사고를 당한다. 무려 10마리 중 1마리가 교통사고의 경험이 있다.
 
4일 세계적 고래보호단체인 '고래와 돌고래 보전'(WDC) 소속 알렉스 힐 공동 연구팀은 지난 2004년부터 2013년까지 흑등고래 624마리, 21만733장의 사진을 분석했다. 
 
그 결과 624마리 중에서 14.7%에 해당하는 92마리의 고래에서 날카롭게 긁힌 외상을 발견했다. 이 외상은 한 척 이상의 선박과 충돌했을 때 난 상처다.
 
세부적으로 1번 부딪힌 고래는 46마리, 2번 부딪힌 고래는 37마리, 그 이상 부딪힌 고래는 9마리나 됐다. 날카로운 외상이 아닌 다소 뭉툭한 상처들도 다수 발견됐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제외했다. 
 
연구를 진행한 알렉스 힐 박사는 "이번 분석은 (여러 변수를 제외한) 최소 수치로 보면 된다"며"실제 선박과 충돌한 고래 비율은 이보다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해양대기청(NOAA)은 고래관광 선박이 고래에서 최소 거리를 유지할 것을 권고하는 ‘고래관광 가이드라인'을 두고 있지만, 선박 충돌을 줄이기 위한 특별한 규정은 두고 있지 않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