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재준 "정치권 교체 위해선 무소속 대선주자가 적임"

중앙일보 2017.04.04 13:33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 [중앙포토]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 [중앙포토]

  
 지난 3월 무소속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한 남재준 전 국정원장이 4일 "정치권을 교체하기 위해서는 무소속이 적임자"라고 주장했다.
 
남 원장은 이날 울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의 정치는 국익이 아니라 개인과 정당의 집권 욕심 때문에 무너져가고 있다"며 "현재 정치 실패에 대한 책임이 없는 사람이 대통령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론이 찢어져 나라가 반토막이 되다보니 젊은 사람들이 미래를 잃어가고 있다"며 "부정부패와 종북좌파를 척결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남 원장은 지역 관련 공약과 관련해 "해운강국으로서 '제2의 기적'을 일으켜야 한다"며 "전투함이나 항공모함 건조 등을 통한 조선업 부흥으로 울산의 위상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