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연구진, 소리·터치 구별하는 전자 피부 세계최초 개발

중앙일보 2017.04.04 13:30
서울대가 2014년 개발한 전자피부. 로봇 손에 장갑처럼 씌울 수 있다. 사람의 손처럼 촉감을 느끼고 반응도 한다.  [사진제공=서울대]

서울대가 2014년 개발한 전자피부. 로봇 손에 장갑처럼 씌울 수 있다. 사람의 손처럼 촉감을 느끼고 반응도 한다. [사진제공=서울대]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포유류의 촉각원리를 구현한 '전자 피부’를 개발했다. 포유류의 피부 속 촉각 세포가 외부 압력을 감지하는 원리를 구현한 이 피부는 소리·혈압·터치·무게 등을 감별할 수 있다. 피부처럼 탄성과 점성을 동시에 가진 구조체 내에서 점성을 갖는 유체가 흐르는 성질을 이용했다.  
초고감도·초전력·고신축성이 특징인 이 피부는 보건·의료·헬스케어 시스템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 유연하고 신축성 있는 구조를 가진 소프트 로봇에 적용될 경우 촉각피드백을 통해 환자의 건강상태를 알려주거나 정교하고 세밀한 수술을 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숭실대 김도환 교수와 카이스트 정희태 교수가 이끄는 공동 연구팀이 개발한 ‘고신축성 전자 피부’에 관한 연구 결과는 재료과학 분야 세계적 국제학술지인 ‘어드밴스트 머티리얼스’ 2017년 30호 표지 논문으로 실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