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선, "文 양념 발언, 상처에 소금 뿌리는 격"

중앙일보 2017.04.04 13:15
[중앙포토]

[중앙포토]



4일 안희정 충남지사의 의원멘토단장을 맡았던 박영선 의원이 문재인 민주당 후보의 양념 발언에 대해 "상처받은 사람에게는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침에 눈을 뜨니 문자 폭탄과 악성 댓글이 '양념'이 되었다"며 "막말 퍼붓는 사람들이야 그렇게 하고 나면 양념 치듯 맛을 더할 수 있겠지만, 그 악성 댓글 때문에 상처받고 심지어 생각하기도 싫은 험악한 일들이 벌어져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양념이라는 단어의 가벼움이 주는 그 한마디는 어쩌면 그 내면의 들켜버린 속살인지도 모른다"며 "이 사안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었고 또 때론 즐겨왔는지, 상대에 대한 배려라는 것이 늘 네 편 내 편에서 이루어져 온 잣대가 다른 배려였지 않나 하는"이라고 했다.

 
[사진 박영선 의원 페이스북]

[사진 박영선 의원 페이스북]

 
그는 "오늘 아침 양념이라는 단어를 놓고 내가 이렇게 긴 시간 사색하는 이유는 바로 지도자는 늘 누구의 도움 없이 외로운 판단의 순간을 맞고, 그 판단의 순간 결정요소는 자기 자신의 내면의 내공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글을 올리고 나면 또 수많은 공격이 날아올 것이다. 승복하지 않냐 에서부터 두렵지 않으냐까지"라며 "그러나 이것은 승복의 문제와는 별개의 것이고 악성 댓글과 문자 폭탄을 적폐청산대상으로 생각한 사람 입장에서는 이에 대한 반론 제기가 불가피함을 밝혀둔다"고 했다.
 
앞서 문 후보는 지난 3일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일부 극렬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과 '18원 후원금'에 대해 "그런 일들은 치열하게 경쟁하다 보면 있을 수 있는 일들"이라며 "저는 우리 경쟁을 더 이렇게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 같은 것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