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文 아들 특혜 의혹, 원서 고친 흔적 역력...스스로 규명해야"

중앙일보 2017.04.04 12:06
자유한국당은 4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아들 특혜 의혹에 대해 문 후보가 직접 해명하라고 주장했다. [중앙포토]

자유한국당은 4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아들 특혜 의혹에 대해 문 후보가 직접 해명하라고 주장했다. [중앙포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아들의 취업 특혜 의혹에 자유한국당이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4일 자유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이날 당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문 후보가 직접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정 대변인은 "문 후보의 아들이 고용정보원 공고기간인 2006년 12월 1~6일 기간 내 응시자가 제출할 서유를 접수하지 않았을 것으로 의심 가는 객관적 정황과 자료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추천기사
문 후보 아들의 응시원서 사본을 들어보인 정 대변인은 "응시자 제출서류 중 일자를 확인할 수 있는 자료는 응시원서 작성일자와 학력증명서 발부일자"라며 "그런데 문 후보 아들이 작성한 응시원서의 일자를 보면 '11'일을 '4'일로 고친 흔적이 역력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 달리 문 후보의 아들이 학력증명서인 졸업예정증명서를 한국고용정보원의 요청으로 뒤늦게 낸 것이 아니라 응시원서 및 관련 자료와 함께 2006년 12월 11일에 냈을 가능성이 있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정 대변인은 "문 후보와 아들도 직접 나서서 응시원서 및 자료를 제출한 시점이 2006년 12월4일인지 아니면 12월11일인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며 "문 후보 아들에 대한 필적감정도 반드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