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남 유명 클럽서 20대 일본인 관광객 성폭행한 30대 회사원

중앙일보 2017.04.04 11:45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에서 일본인 관광객을 성폭행한 혐의로 30대 회사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유사강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새벽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술에 취한 일본인 관광객 B(20대ㆍ여)씨를 껴안는 등 유사 성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의 비명을 들은 클럽 경호원에 의해 경찰에 인계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와 합의 하에 스킨십을 했다”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조만간 클럽 관계자들을 불러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클럽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범행 모습이 찍혀있지 않고 피의자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 처리 여부에 관해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