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지지자 문자 폭탄, 깊은 유감…이제는 하나가 될 때"

중앙일보 2017.04.04 11:19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4일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아 분향하고 있다.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4일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아 분향하고 있다.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4일 자신의 지지자들에 의한 이른바 '문자 폭탄' 논란과 관련해 "제가 알았든 몰랐든 제 책임이든 아니든 깊은 유감을 표하고 또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문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후보인 저는 바쁘게 뛰어다니다 보니 제대로 알지 못했는데 제 지지자들 가운데 저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또 저를 지지하는 의원님들도 다소 다른 견해를 밝혔다는 이유로 아주 심한 문자 폭탄을 받기도 하고 그 가운데 과도한 표현들도 있어 우리 의원님들이 좀 상처를 받았다고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후보는 "우리 후보들 사이에서는 금도를 잘 지켜나갔는데 절박한 마음들 때문에 열의가 지나쳐 지지자들 가운데 과도한 일들도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제는 우리가 치열한 경쟁이 끝났으니 다시 하나가 돼야지 않겠냐"며 "후보들 사이에서는 그동안 TV토론 등을 통해 치열하게 논쟁하면서도 서로 늘 대화하고 소통해왔다. 그래서 함께 경쟁했던 안희정·이재명·최성 후보는 이미 마음으로 하나가 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간에 그만둔 박원순 서울시장이나 김부겸 의원과도 함께 하겠다"며 "의원들도 그동안 어느 캠프에서 어떤 후보를 지지했든 이제는 다 지나간 일이니 마음을 하나로 모아서 우리 당 선거대책위원회에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혹시라도 경선 과정에 앙금이나 상처가 남은 일이 있다면 제가 앞장서서 해소하겠다"면서 "의원들께서도 그동안 몸담았던 캠프를 뛰어넘어 오히려 상대진영에 있었던 의원들과 더 살갑게 대화하고 소통하면서 꼭 하나가 돼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역시 우리는 하나가 되면 강하다"며 "우리가 유례없는 아름다운 경선을 치렀는데 하나가 돼 효과를 낼 수 있다면 대세론은 더욱 확산하고 공고하게 될 것이라 확신하고, 그것이 바로 정권교체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독려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