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朴 전 대통령 구치소 '방문조사' 시작...6시 전후 종료 예상

중앙일보 2017.04.04 10:46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새벽 경기도 의왕시 포일동 서울구치소로 수감되는 가운데 박사모 회원들이 구속을 규탄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새벽 경기도 의왕시 포일동 서울구치소로 수감되는 가운데 박사모 회원들이 구속을 규탄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검찰이 4일 오전 10시쯤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오전 9시 20분 한웅재 부장을 비롯한 조사팀이 서울구치소에 도착해 오전 10시께부터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 부장검사 등 일행은 회색 승합차를 이용해 구치소에 도착했다. 이보다 조금 앞선 오전 8시 37분쯤에는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이 유영하 변호사가 검은색 승용차를 타고 구치소 안으로 들어갔다. 현재 서울구치소 앞에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 100여명이 모여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날 검찰의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방문조사'는 밤늦게까지는 진행될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피의자의 검찰청 출석 조사와 달리 구치소라는 공간적 사정 때문이다. 검찰은 늦어도 오후 6시를 전후해 조사를 끝마치고 구치소 밖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수사팀에는 한 부장검사와 보조검사, 또 여성 보조검사가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