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으로 역수출된 테임즈, 개막전서 2타점 2루타 터트려

중앙일보 2017.04.04 08:14
NC 테임즈

NC 테임즈

개막전에서 안타를 때려내는 테임즈. [볼티모어 오리올스 트위터]

개막전에서 안타를 때려내는 테임즈. [볼티모어 오리올스 트위터]

'코리안 드림'을 이루고 돌아간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가 메이저리그 복귀전에서 2루타를 때려냈다.
 

메이저리그 복귀전 4타수 1안타 2타점

 
테임즈는 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개막전에서 2번타자·1루수로 나와 4타수 1안타·2타점·1볼넷을 기록했다.
 
 
테임즈는 2008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입단한 뒤 2011년 빅리그에 데뷔했다. 당시 외야수였던 테임즈는 181경기에서 타율 0.250, 21홈런·62타점을 기록했으나 더 이상의 기회를 얻지 못했다. 결국 그는 2014년 KBO리그 NC 다이노스로 이적하면서 새로운 야구 인생을 걸었다. 한국행은 대성공이었다. 테임즈는 3년 동안 통산 타율 0.349, 124홈런·38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2015년엔 한국프로야구 사상 첫 40홈런-40도루를 기록하며 MVP에 올랐고, 지난해엔 NC의 첫 한국시리즈행을 이끌었다. 그리고 지난해 11월 테임즈는 3년 총액 1600만 달러(약 179억원)를 받고 밀워키와 계약했다. KBO리그를 거쳐 빅리그로 돌아간 선수 중 가장 좋은 조건이었다.
 
 
KBO리그에서도 '슬로 스타터'였던 테임즈는 시범경기에서 타율 0.263(57타수 15안타), 홈런 1개에 머물렀다. 이날도 0-0으로 맞선 1회 말 첫 타석에선 콜로라도 선발 우완 존 그레이에게 선 채로 삼진당했다. 그러나 3회 볼넷을 골라 출루한 테임즈는 5회 무사 2·3루서 우익수 방면 2타점 2루타를 때려냈다. 4-4 동점을 만드는 귀중한 적시타였다. 테임즈는 트래비스 쇼의 안타 때 홈을 밟아 5-4 역전까지 이끌어냈다. 7회와 9회엔 삼진과 중견수 플라이. 밀워키는 콜로라도에 5-7로 다시 역전당해 졌지만 테임즈에게는 나쁘지 않은 MLB 복귀전 무대였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