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양자 구도는 안철수·구여권 연대 의미”

중앙일보 2017.04.04 03:16 종합 1면 지면보기
문재인

문재인

문재인 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의 제19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다. 문 후보는 3일 민주당 대선후보 수도권·강원·제주 경선에서 60.4%의 득표율을 얻어 1위에 당선됐다. 호남을 시작으로 충청·영남 경선에 이어 내리 4연승을 거둔 문 후보는 누적득표율에서 57.0%(93만6412표)로 결선투표 없이 대선으로 직행하게 됐다. 누적득표율에서 2위인 안희정 후보는 21.5%(35만3631표), 이재명 후보는 21.2%(34만7647표), 4위 최성 후보는 0.3%(4943표)를 기록했다.
 

민주당 대선후보 확정 뒤 밝혀
누적 득표 57%로 본선 직행

문 후보는 후보 수락 연설에서 “분열의 시대와 단호히 결별하고 정의로운 통합의 시대로 나아가겠다”며 “경제와 안보를 세워 불공정·부정부패·불평등을 확실히 청산하고 연대와 협력으로 통합의 새로운 질서를 세우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과의 문답에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양자 대결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저와 안철수 후보의 양자 구도가 된다는 것은 안 후보가 국민의당뿐만 아니라 구여권정당과 함께 연대해 단일 후보가 된다는 뜻”이라며 “적폐 세력들과 함께한다면 정권 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이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반문연대’ ‘비문연대’하는 것은 정권 교체를 겁내고 저 문재인을 두려워하는 적폐연대에 불과하다”고도 했다. 
 
유성운·채윤경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