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틴이 상트페테르부르크 간 날, 도심 한복판 지하철서 ‘쾅’

중앙일보 2017.04.04 02:20 종합 12면 지면보기
3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한 지하철역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 직후 부상자들이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로이터=뉴스1, AP=뉴시스]

3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한 지하철역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 직후 부상자들이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로이터=뉴스1, AP=뉴시스]

3일(현지시간) 테러로 추정되는 지하철 폭발이 일어난 상트페테르부르크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고향이자 정치적 거점이다. 특히 푸틴 대통령이 이날 벨라루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이 도시를 찾은 시기를 노려 사제 폭발물을 열차 내부에서 터뜨린 것이어서 배후가 주목되고 있다. 러시아 제2의 도시에서 발생한 폭탄 공격은 영국 런던 의사당 인근에서 발생한 차량 돌진 테러가 일어난 지 12일 만이어서 유럽 내 테러 우려도 커지고 있다.
 

러 지하철 폭탄테러 30여 명 사상
푸틴 고향이자 정치적 거점인 곳
벨라루스 대통령과 회담 뒤 발생
러시아, 시리아 내전 개입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 표적 돼
작년 말엔 터키 주재 러 대사 피살

이번 폭탄 공격을 자행했다고 주장하는 단체는 곧바로 나오지 않았다. 일각에선 러시아가 6년째 내전을 치르고 있는 시리아에 개입한 것과 관련된 테러일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날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테러 전문가인 폴 쿠뤽생크는 “러시아의 시리아 내전 개입 이후 무슬림 민간인들의 사상자가 늘면서 지하디스트들이 러시아를 최우선 대상으로 꼽아왔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2015년 9월부터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측 정부군을 도와 반군의 주요 거점이던 시리아 북부 알레포에 전투기 공격을 가해왔다.
 
이번 테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방문한 날 벌어졌다. [로이터=뉴스1, AP=뉴시스]

이번 테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방문한 날 벌어졌다. [로이터=뉴스1, AP=뉴시스]

관련기사
지난해 12월 터키 수도 앙카라 현대미술관에서 안드레이 카를로프 터키 주재 러시아 대사가 축사를 하던 도중 터키 경찰관의 총에 맞아 숨졌던 것도 시리아에서 정부군을 지원한 데 대한 보복 테러라는 분석이 나왔었다. 당시 총격범은 “시리아 알레포를 잊지 말라. 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친 뒤 사살됐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시리아 내전에 참여한 러시아와 옛 소련군 출신 테러리스트들이 러시아로 돌아와 공격에 나설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의 한 대원이 지난해 유튜브 등에 동영상을 올리고 “러시아에서 지하드를 실행하라”고 촉구하는 행동을 보여 IS측의 소행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2009년 상트페테르부르크와 모스크바를 운행하는 고속열차에서 폭발물이 터져 27명이 숨지고 130명이 다쳤는데, 당시 이슬람 테러단체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었다.
 
러시아에서는 체첸 분리주의자들의 테러도 있었다. 2010년 3월 모스크바 전철역 2곳에서 체첸 분리주의자 2명이 자폭테러를 일으켜 40명 이상이 숨졌다. 또 2013년 12월 서부 볼고그라드에서 분리주의자들의 연쇄 자폭 테러로 34명이 사망했다. 러시아 정부의 조사 결과 이번 범행의 배후가 밝혀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유럽에선 지난해에만 ▶터키 이스탄불 폭탄 테러로 최소 10명 사망 ▶벨기에 브뤼셀 국제공항과 도심 역사에서 폭발 테러로 32명 사망 ▶프랑스 니스 트럭 돌진 테러로 최소 84명 사망 등 공격이 이어졌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