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도양서 작전 끝낸 미군 강습 상륙함도 한반도로 전개

중앙일보 2017.04.04 02:01 종합 16면 지면보기
지난달 31일 중부사령부 지원을 끝내고 동중국해로 진입한 마킨아일랜드 상륙준비전대. [사진 미 해군]

지난달 31일 중부사령부 지원을 끝내고 동중국해로진입한 마킨아일랜드 상륙준비전대. [사진 미 해군]

북한의 6차 핵실험 임박설 속에 미군 해병 전력이 한반도 인근으로 속속 모이고 있다. 미 해병은 한반도 유사시 가장 먼저 투입되는 상륙전력이다.
 

상륙준비전대 병력 4400명 집결
1해병사단도 한반도 투입할 듯

미 해군은 지난 1일(현지시간) “와스프급 강습 상륙함인 마킨아일랜드함(LHD-8·4만1150t)이 중부사령부 지원 임무를 끝내고 7함대로 복귀한다”고 밝혔다. 7함대의 핵심 작전 지역엔 동북아시아가 포함돼 있다. 마킨아일랜드함은 지난해 10월 모항인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를 출항해 인도양에서 임무를 수행 중이었다. 이 함정에는 항공기와 상륙용 호버크래프트(LCAC)가 탑재돼 있다.
 
마킨아일랜드함은 마킨아일랜드 상륙준비전대(ARG)의 기함이다. 이 상륙준비전대엔 상륙함 3척과 다수의 항공기, LA급 핵추진 잠수함 1척, 11해병원정부대(MEU)가 소속돼 있다. 지난달 31일 믈라카 해협을 거쳐 남중국해로 진입했다.
관련기사
 
미 7함대의 본험 리처드함(LHD-6)을 기함으로 한 상륙준비전대는 현재 동해에서 한·미 연합 독수리훈련(FE) 중이다. 이 전대에는 상륙부대인 31해병원정부대 2200명이 소속돼 있다. 여기에 마킨아일랜드 상륙준비전대의 합류로 미국은 한반도에 2개 상륙준비전대의 상륙 병력 4400명을 집결시키고 있다.
 
이표규(예비역 해병 대령) 단국대 해병대군사학과 교수는 “통상적인 한·미 연합훈련 참가 수준을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미 1해병사단도 한반도 지역에 투입될 가능성이 있다. 미 태평양사령부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캠프 팬들턴에 주둔 중인 제1해병사단의 전투준비태세 평가가 종료됐고, 곧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배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 1해병사단은 제2차 세계대전 때 일본의 승기를 꺾은 과달카날 전투에서 맹활약했다. 부대 마크에 ‘과달카날’이란 지명이 적혀 있다. 6·25전쟁 땐 장진호전투(1950년 11∼12월)에서 10배가 넘는 중공군의 포위망을 뚫었다. 최악의 패전을 피할 수 있었던 건 불굴의 용사 해병1사단이었기 때문이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