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 끗 리빙] 미세먼지 가득한 방충망, 젖은 신문지로 닦으세요

중앙일보 2017.04.04 01:54 종합 18면 지면보기
찌든 때로 가득한 방충망. 분명 눈에 거슬리는데 닦기 힘들다 보니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더러운 방충망은 미관상 보기 나쁠 뿐만 아니라 창을 열었을 때 먼지가 집 안으로 들어와 건강에도 안 좋다.
 
방충망 청소를 쉽게 하려면 젖은 신문지를 이용하면 된다. 분무기로 방충망이 축축해지도록 물을 뿌린 후 신문지를 붙여 둔다. 신문지가 마르면서 자연스럽게 분리된다. 이 과정만으로도 방충망 때가 많이 제거된다. 이후 베이킹소다 푼 물을 극세사 걸레나 스펀지에 살짝 묻혀 방충망을 살살 닦아내면 깨끗해진다.
만능 청소세제 베이킹 소다. [사진 윤경희 기자]

만능 청소세제 베이킹 소다. [사진 윤경희 기자]

 
다른 방법도 있다. 방충망을 마른 플라스틱 빗자루로 쓸어 1차로 먼지를 떨어낸 후 세제 거품(주방 세제에 소량의 물을 넣어 거품을 낸 것)을 묻힌 스펀지 2개를 방충망의 앞면과 뒷면에 맞대어 동시에 닦는다. 이때 선풍기를 창문 바깥쪽으로 틀어놓으면 먼지가 밖으로 날아간다. 스펀지를 깨끗한 물에 헹궈 가며 쓰면 꾸덕하게 굳은 기름때가 말끔히 제거된다.
 
글·사진=윤경희 기자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