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스타일] 온종일 줄 서는 ‘빵의 성지’ … 생초콜릿 얹은 ‘더티 초코’ 가장 인기

중앙일보 2017.04.04 01:53 종합 18면 지면보기
인스타 거기 어디 ① 압구정동 아우어 베이커리 
요즘 인스타그램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곳을 직접 찾아가 소개하는 ‘인스타, 거기 어디’ 첫 번째 장소는 아우어 베이커리다.
 
인스타그램에 오른 아우어 베이커리의 ‘our’가 새겨진 캄파뉴.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에 오른 아우어 베이커리의 ‘our’가 새겨진 캄파뉴.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이하 인스타)에 2016년 하반기부터 쉴 새 없이 올라오는 두 가지 사진이 있었다. 하얀 글씨로 ‘our’(‘아우어’라고 읽는다)란 글씨가 새겨진 개성 있는 모양의 빵, 그리고 투명한 플라스틱 컵 안에 초록·하양·갈색의 층이 쌓여 있는 커피다. 모두 서울 로데오거리에 있는 베이커리 카페 ‘아우어 베이커리’에서 파는 것들이다.
 
덕분에 아우어 베이커리는 꼭 방문해야 할 ‘빵집 성지’로 순식간에 떠올랐다. #아우어 베이커리란 해시태그를 단 인스타 피드 수만도 1만2500여 건에 달한다. SNS상 인기 있는 맛집을 소개하는 온라인 서비스 얍플레이스는 ‘최근 인스타그램에서 사진 수가 급상승한 장소 100’(2월 말 기준) 1위로 아우어 베이커리를 꼽기도 했다.
 
인스타그램에 오른 아우어 베이커리의 그린티더블.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에 오른 아우어 베이커리의 그린티더블.[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달 29일 오후 3시쯤 아우어 베이커리가 있는 압구정동 카페골목(도산대로49길)으로 향했다. 큰길 안쪽의 한적한 골목 모퉁이에 아우어 베이커리가 나타났다. 눈에 띄는 간판도 없지만 가게 바로 앞에서 빵봉투 들고 인증샷을 찍는 젊은 여성들만 봐도 여기가 인스타 속 ‘그곳’이라는 걸 금세 알 수 있었다. 20여 종의 빵 가운데 10여 종밖에 남지 않았지만 30여 개 좌석은 꽉 차 있었다. 평일 오전을 제외하고는 이렇게 늘 만석이다.
 
아우어 베이커리 주인은 동갑내기 친구인 패션 스타일리스트 서한영씨와 외식 브랜드 ‘배드파머스’ ‘런드리피자’를 운영하는 노승훈 CNP푸드 대표다. 둘 다 빵을 좋아하는 데다 친구끼리 부담 없이 모일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어 아우어 베이커리를 냈다.
 
생초콜릿과 카카오 파우더를 얹은 초코 페이스트리 더티 초코. [사진 윤경희 기자]

생초콜릿과 카카오 파우더를 얹은 초코 페이스트리 더티 초코.[사진 윤경희 기자]

아우어 베이커리의 인기 비결은 맛이다. 하루 20여 종을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5~6번에 나눠 낸다. 빵이 나오는 시간표는 가게 문 옆 유리창에 적어놔 밖에서도 볼 수 있다. ‘이 시간에 맞춰 오면 원하는 빵을 살 수 있다’는 안내문인 셈이다. 인기 있는 빵은 나오자마자 팔리고 나머지 빵도 오후 5시쯤이면 거의 동난다. 빵이 종류별로 다 나오는 시간은 낮 12시30분이라 단골들은 주로 이때를 노린다.
 
이 집에서 가장 인기 많은 빵은 ‘더티 초코’다. 빵을 못 산 사람들의 불만이 늘자 1인당 2개까지만 살 수 있게 방침을 세웠지만 여전히 빵이 나온 후 1시간이면 다 팔린다.
 
몇 장 더 챙기고 싶은 빵봉투. [사진 윤경희 기자]

몇 장 더 챙기고 싶은 빵봉투. [사진 윤경희 기자]

이곳엔 빵 말고도 인스타그래머블(instagrammable·인스타에 올리고 싶을 만큼 보기 좋다는 의미)한 매력적인 피사체가 많다. 알록달록한 컵과 빵봉투는 모양이 예뻐 그 자체만으로도 훌륭한 사진거리가 된다. 다 마신 종이컵을 챙겨가는 사람도 많다.
 
관련기사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