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우찬 “LG 옷 입고 첫 경기, 친정팀에 보여줘야죠”

중앙일보 2017.04.04 01:00 종합 25면 지면보기
LG 왼손투수 차우찬은 11년간 뛴 삼성을 상대로 4일 선발등판한다. 새 유니폼 차림의 그는 “첫 등판에서 정말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장진영 기자]

LG 왼손투수 차우찬은 11년간 뛴 삼성을 상대로 4일 선발등판한다. 새 유니폼 차림의 그는 “첫 등판에서 정말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장진영 기자]

“내게 선택권이 있다면 삼성과의 홈 개막전(4일)에 나가고 싶다.”
 

‘FA 투수 최고액’ 차우찬 오늘 등판
‘삼성과 홈개막전 출전’ 말대로 돼
뜬공 유도 많아 잠실구장에 적합
“부담스럽기보다 재밌을 것 같아
실력 발휘, FA 계약 본보기 될 것”

이적 후 첫 공식행사였던 지난 1월 프로야구 LG 트윈스 신년 하례식에서 차우찬(30)은 마운드 위에서처럼 당당하게 말했다. 그는 지난해말 삼성을 떠나 투수 역대 최고액인 4년 총액 95억원(구단 발표)에 LG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했다.
 
유니폼을 갈아입은 뒤 새 출발을 알리는 첫 경기. 바람대로 차우찬은 4일 LG 홈(잠실구장) 개막전에서 11년간 몸담았던 삼성을 상대한다. 그와 반대로 LG에서 삼성으로 이적한 우규민(32)과 맞대결을 기대했지만 삼성 선발은 장원삼(34)이다.
 
차우찬은 “이야기(삼성전 등판)를 꺼낸 뒤 자연스럽게 (첫 등판 일정이) 정해졌다. 감독님이 따로 얘기해주지 않았지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후 돌아오니 훈련 스케줄과 시범경기 등판 일정이 4일 등판에 맞춰져 있었다”고 말했다. LG는 넥센과 개막 3연전(3월31일~4월2일)을 모두 이겼다. 차우찬의 등판은 이런 분위기와 함께 홈 개막전이라는 상징성, 최고 연봉투수의 첫 경기, 친정팀 삼성과 대결 등의 스토리까지 더해져 큰 관심이 쏠린다.
 
차우찬은 “삼성을 언젠가 상대해야 한다면 첫 경기가 오히려 편할 것 같다. 내겐 LG 유니폼을 입고 치르는 첫 경기다. 정말 이기고 싶다”며 “삼성에서 뛸 때처럼 ‘힘으로’ 정면 승부하겠다”고 말했다.
 
잠실구장은 차우찬에게 딱 맞는 무대다. 지난 시즌 그는 땅볼/뜬공(146/154) 비율이 0.95였다. 규정이닝을 채운 선발투수 16명 중 뜬공 비율이 6번째로 높다. 잠실구장은 메이저리그 출신도 놀랄 만큼 외야가 넓다. 뜬공을 잘 유도하는 투수에게 유리하다.
 
올 시즌을 앞두고 높은 코스에 후해진 스트라이크 존도 차우찬에게 유리할 전망이다. 그는 “나처럼 낮은 코스보다 높은 코스 승부가 많은 투수에게 분명 유리하다. (스트라이크존이 넓어지면) 타자들의 배트가 많이 나올 테니 투구수도 줄어들 것 같다”고 말했다.
 
2006년 군산상고를 졸업하고 프로에 데뷔한 차우찬은 11년간 선발·불펜·마무리를 오가며 70승44패, 평균자책점 4.44를 기록했다. 묵묵히, 그리고 꾸준했던 그는 거액의 FA 계약에 성공했다. 그는 “내 마음은 계약 전후가 한결같다. 한 경기를 잘 치르고, 한 시즌을 잘 보내고 싶을 뿐이다”고 말했다. 올 시즌 목표는 선발 30경기 등판, 평균 6이닝 이상 투구다.
 
차우찬은 “부모님으로부터 건강한 몸을 물려받았다. 담배는 아예 태우지 않고, 술은 가끔 마시지만 즐기진 않는다”며 “휴식만큼 중요한 게 없다. 나는 잠을 정말 많이 자는 편이어서 좀처럼 피곤함을 느끼지 않는다”고 자기 관리법을 소개했다.
 
올 시즌 LG는 2015, 16년 우승팀 두산과 맞설 팀으로 꼽힌다. 팬들은 지난해 70승을 합작한 두산 선발투수진(니퍼트-보우덴-장원준-유희관)을 일컫는 ‘판타스틱4’에 빗대, LG 선발진(차우찬-허프-소사-류제국)을 ‘어메이징4’라 부른다. 차우찬은 “기분 좋은 말이지만 우린 아직 부족하다. 우리 팀 선발들 모두 정상급 성적을 낸 적이 없다. 시즌이 뒤에 평가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결혼보다 운동이 먼저인 것 같다. 정말 잘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다. FA 계약의 본보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글=김원 기자 kim.won@ joongang.co.kr
사진=장진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