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리슈 포함...경기도, 국내 최초 루지팀 창단

중앙일보 2017.04.03 14:08
루지 한국 국가대표 아일렌 프리슈.  평창=김현동 기자 

루지 한국 국가대표 아일렌 프리슈. 평창=김현동 기자



경기도청이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을 목표로 썰매 종목 루지 팀을 창단했다.


경기도는 3일 수원 경기도청 청사에서 루지팀 창단 행사를 가졌다. 경기도 루지팀에는 독일 출신 귀화 선수 아일렌 프리슈(24)와 국가대표 박진용(23) 등 현역 국가대표 선수 2명과 주세기(30) 코치 등으로 구성됐다. 프리슈는 2013년 23세 이하(U-23) 세계선수권 여자 1인승 금메달을 땄고, 지난해 특별 귀화를 통해 한국 국적을 땄다. 또 박진용은 조정명(삼육대)과 함께 지난해 23세 이하(U-23) 세계선수권 동메달을 땄던 한국 루지 간판이다. 


창단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정기열 도의회 의장, 박지은 대한루지경기연맹 회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남 지사는 “제대로 된 경기장 하나 없이 어렵게 훈련한 선수들의 땀이 평창에서 결실을 볼 것으로 확신한다”며 “평창 성공신화를 쓸 수 있도록 경기도가 함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루지팀은 29일부터 두달여간 독일 및 오스트리아로 전지훈련을 떠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