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피고인 홍준표가 대통령 되겠다고?

중앙일보 2017.04.03 13:16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3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보수의 적자’를 자임하며 지지를 촉구했다.
유승민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3일 서문시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유 휴보는 이날 보수의 적자임을 자임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대구=최우석 기자

유승민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3일 서문시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유 휴보는 이날 보수의 적자임을 자임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대구=최우석 기자

유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서문시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의 아들이자 보수의 적자인 저 유승민이 보수의 심장인 서문시장에서 호소한다”며 “눈앞에 닥친 경제와 안보위기를 해결할 능력이 있는 저 유승민을 화끈하게 지지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보수의 심장 대구를 살리고, 진박들 때문에 무너진 TK의 자존심을 저 유승민이 지키겠다”고 주장했다.  

11일 대구 서문시장서 기자회견 열고 지지 호소


유 후보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동시에 비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후보(홍준표 후보)는 대통령이 돼도 법원에 가서 재판을 받아야 하는 무자격자다. 형사피고인이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은 몰상식한 코미디 같은 일”이라며 “그런 후보를 대통령 후보로 선출한 자유한국당은 부끄러움을 모르는 집단이다”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서는 “안보는 물론 경제도 매우 불안하고 위험하기 짝이 없는 후보”라고 비판했다.
유승민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3일 서문시장을 찾아 선거유세를 하고 있다. 대구=최우석 기자

유승민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3일 서문시장을 찾아 선거유세를 하고 있다. 대구=최우석 기자

 
그러면서 유 후보는 “박 대통령 구속 과정에서 이 자리 있는 어떤 분들보다 인간적으로 가슴 아프다. 그러나 공·사를 구분하는 게 대구·경북의 정신으로 생각한다”고 박 대통령 구속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또 그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연대론에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의사를 재차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과 김무성 선거대책위원장, 이종구 정책위의장 등 당 지도부가 동참했다.
대구=최우석 기자
choi.wooseok@joona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