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웃겨보려 만들었는데 “진짜로 출시하라”는 요구 받는 만우절 상품

중앙일보 2017.04.01 21:47
농심이 만우절을 맞아 소개한 라면사탕 가상 제품 [사진 농심 페이스북]

농심이 만우절을 맞아 소개한 라면사탕 가상 제품 [사진 농심 페이스북]

농심이 만우절(4월 1일)을 맞아 공개한 가상 상품 ‘스프에 찍어먹는 라면사탕’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농심이 이날 페이스북에 공개한 라면사탕은 신라면 디자인의 봉지를 씌운 막대 사탕 모습이다. 봉지를 뜯으면 사탕 크기의 생라면이 막대에 꽂혀있다. 이 라면을 함께 포장된 라면 스프에 찍어 먹는 게 라면사탕이다. 라면사탕은 신라면 외에도 너구리ㆍ짜파게티맛도 있다.
 
농심은 페이스북에 거짓말로 “요즘 이게 유행이라는데? 스프에 찍어먹으면 입안에서 톡톡~팝핑~”이라고 적었다. 이어 “사탕은 농심”이라고 덧붙였다.
농심이 만우절을 맞아 소개한 라면사탕 가상 제품 [사진 농심 페이스북]

농심이 만우절을 맞아 소개한 라면사탕 가상 제품 [사진 농심 페이스북]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