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평양주재 외교관 모아 놓고 “우리가 선제 타격”

중앙일보 2017.04.01 01:41 종합 3면 지면보기
북한이 지난달 30일 평양주재 외교관과 국제기구 관계자들을 불러 모았다. 이 ‘정세통보모임(설명회)’에서 북한은 한·미 연합훈련을 강하게 비판하며 전쟁 위협 수위를 높였다.
 

한·미 훈련 비판, 전쟁 위협 수위 높여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31일 “신홍철 외무성 부상이 조선(한)반도에 조성된 정세를 통보하고 그와 관련한 공화국(북한)의 원칙적 입장에 대해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한·미가) 사상 최대 규모의 무력과 핵전략자산들을 총 투입해 침략적 합동군사연습을 벌여놓고 주권국가(북한)의 수뇌부 제거를 위한 참수작전과 핵, 로케트 기지를 없애 버리기 위한 선제타격작전에 기본을 둔 특수작전훈련을 미친 듯이 감행하고 있는 데 대해 폭로했다”고 전했다.
 
신 부상은 이 자리에서 “미국이 우리 최고 수뇌부와 주요 전략기지들을 특수작전으로 제거하겠다고 선포한 이상 우리가 선제타격으로 대응하는 것은 너무도 응당한 자위권 행사”라고 주장했다. 또 “조선반도에서 전쟁이 터진다면 그 책임은 핵전략자산들과 특수작전수단들을 끌어다놓고 불집을 일으킨 미국이 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최근 관영언론 등을 통해 선제타격 의도를 공공연하게 내비쳐 온 북한이 이제 외교관들까지 불러 모으며 위협 수위를 더 끌어올리는 모양새다.
 
정부 당국자는 “핵과 미사일 개발로 한반도에 군사적 긴장을 조성한 북한이 책임을 오히려 한국과 미국에 떠넘기려 한다”며 “북한의 정세설명회 개최 등은 추가 핵실험을 위한 명분쌓기”라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