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드컵 아시아 출전권 2026년부터 8장으로 늘려

중앙일보 2017.04.01 01:04 종합 10면 지면보기
본선 참가국 수가 48개국으로 늘어나는 2026년 월드컵부터 아시아 출전권이 8장으로 늘어난다.
 

본선 참가국 수 48개국으로 늘어
‘중국 본선 진출 위한 계산’ 분석도

국제축구연맹(FIFA)은 31일 홈페이지를 통해 2026년 월드컵 본선의 대륙별 참가국 배분안을 공개했다. 이 안에 따르면 아시아는 현재(4.5장)보다 3.5장 늘어난 8장이며 유럽 16장(기존 13장), 아프리카 9장(5장), 남미 6장(5장), 북중미 6장(3.5장), 오세아니아는 1장(0.5장) 등이다. 나머지 2장의 주인은 플레이오프를 통해 가린다.
 
대륙별 배분은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과 6개 대륙연맹 회장들의 합의로 결정했다. 최종 승인은 5월 9일 FIFA 총회에서 한다.
 
아프리카가 가장 많이 늘었지만 대륙별 전력을 감안하면 아시아가 최대 수혜자다. 여기에는 중국을 월드컵 본선에 진출시키려는 FIFA의 계산이 들어 있다는 분석이다. 중국은 세계적인 감독·선수들을 프로리그에 대거 영입하는 등 세계 축구계 ‘큰손’이지만 월드컵 본선 진출은 2002년 한 차례뿐이다.
 
월드컵 본선 8회 연속 진출국인 한국은 더 쉽게 아시아 예선을 통과할 전망이다. 하지만 32강 토너먼트 초반부터 유럽과 남미의 강팀을 만날 가능성이 커졌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