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정용기 대변인 "정권 넘어가면 우파는 바른정당에 책임"

중앙일보 2017.03.31 23:46
정용기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이 "만약에 정권이 넘어간다면 우파 유권자들은 바른정당과 유승민 후보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31일 tbs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는 그동안 바른정당에 대해서는 굳이 자극하는 어떤 언행을 극도로 자제해 왔다"며 "같이 힘을 모으라는 것이 우파 지지자들의 명령이라고 생각해왔는데 아무튼 우리는 (정당 지지가) 돌아오는 것이 보인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통령후보자 선출 전당대회에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후 축하받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홍준표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통령후보자 선출 전당대회에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후 축하받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편, 홍준표 후보가 대선후보 수락연설에서 "자유한국당에 이제 친박은 없다"고 선언한 것에 대해선 "계파 없는 홍준표 후보가 선출 됨으로 해서 더 이상 당내에 친박을 자처하는 그런 어떤 정치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이 없을 것"이라며 "(만약) 있다면 우리 당내 우파 내에서도 좀 스스로 왕따를 당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향후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와 재판에 대해선 어떤 정치적 주장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 "당의 기본적인 입장은 헌재의 결정을 존중하고 검찰과 법원의 결정에 승복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에 대해서도 "안타깝지만 뭐 받아들이는 것 아니겠느냐"며 "앞으로 법원의 판결이 유죄로 나오든 무죄로 나오든 저희들은 더불어민주당이든 태극기든 촛불이든 사법부의 결정을 그대로 존중하고 수용하는 것이 법치주의를 확립하는 이번 사태에 가장 큰 교훈을 새기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