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朴 사면' 논란일자 安 "기존 공약 재확인한 것"

중앙일보 2017.03.31 23:10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안철수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특별사면 가능성 언급으로 논란이 일자 "박 전 대통령은 사면 여부에 대한 논의 자체가 부적절"하다며 재차 해명에 나섰다.
 

"朴, 재판도 기소도 안 된 상황…사면여부 논의 자체가 부적절"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왼쪽)가 지난 26일 천안함 피격 7주기를 맞아 국립대전현충원 현충탑에 참배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오른쪽)은 31일 오전 서울 구치소로 들어가고 있다.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왼쪽)가 지난 26일 천안함 피격 7주기를 맞아 국립대전현충원 현충탑에 참배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오른쪽)은 31일 오전 서울 구치소로 들어가고 있다. [중앙포토]

안 후보는 31일, 당선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통령이 사면 권한을 남용하지 않도록 위원회(사면심사위원회)를 만들어서 국민들 뜻을 모으고 투명하게 진행할 것"이라며 "국민 요구가 있으면 위원회에서 다룰 내용"이라고 답했다. 답변 직후,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가능성을 내비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캠프는 "안철수 전 대표가 아직 재판도 시작하지 않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가능성을 언급한 진의가 의심스럽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사진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 페이스북]

[사진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 페이스북]

 
이에 대해 안 후보는 31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제가 사면에 대해 말씀드린 것은 비리 정치인과 경제인에 대한 사면권을 자의적으로 행사하지 않겠다는 공약을 재확인한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재판은 물론이고 기소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면 여부에 대한 논의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사실을 재차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