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늘 하나라도 찾는 심정…선체 완전히 정리될 때까지 미수습자 수색 계속"

중앙일보 2017.03.31 22:07
김영석 해양수산부장관이 31일 ""바늘 하나라도 찾는다는 심정으로 수색하겠다"며 "세월호 선체가 완전히 정리될 때까지 미수습자 수색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선 '화이트 마린'호가 31일 목포 신항에 도착해 접안 하고 있다. [중앙포토]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선 '화이트 마린'호가 31일 목포 신항에 도착해 접안 하고 있다. [중앙포토]

김 장관은 이날 전남 목포신항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선내 수색, 유해 발굴, 유류·잔존품 정리 등을 절차와 방식에 따라 진행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영석 해양수산부장관. [중앙포토]

김영석 해양수산부장관. [중앙포토]

미수습자 수색 완료 시점에 대해 김 장관은 "우선 수색구역을 정해놨고, 해당 장소에서는 (수색이)1개월 정도 진행될 것이다. 선체 정리까지 3개월 이상 갈 수도 있지만 완전 정리될 때까지 미수습자 수색을 이어갈 것이다. 완료 시점을 장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 선체 절단이 불가피해 일부 우려가 나오는 '객실 직립' 방식을 놓고는 "선내 상황을 정확히 알 수 없기 때문에 어떤 방식을 고집하는 것은 어렵다"면서 "선체조사위원회·전문가와 협의, 필요한 부분을 보완·변경해가면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장관은 "미수습자 수색을 최우선적으로 품격과 예절을 갖춰 하되 다른 것들(선체 정리·조사·천공 등)과 충분히 조화되게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