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남 암살 용의자 3명 선글라스 낀 채 베이징 공항 도착

중앙일보 2017.03.31 19:43
   
[사진 일본 뉴스 네트워크 캡처]

[사진 일본 뉴스 네트워크 캡처]

 
김정남 암살 용의자인 북한 국적 용의자 3명이 말레이시아에서 출국해 베이징에 도착했다.  

 31일 일본 매체 등에 따르면 앞서 30일 오후 김정남 암살 용의자로 북한대사관에서 조사를 받은 현광성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과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이 출국했다. 이들은 31일 오전 선글라스를 쓴 채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모습이 일본 언론에 포착됐다.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할릿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을 만나 “진술을 확보한 뒤 3명 전원에게 출국을 허용했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는 30일 오후 김정남의 시신을 북측에 인도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