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후보 확정 홍준표..."세월호는 조사 끝, 남은게 뭔지 알려달라"

중앙일보 2017.03.31 17:46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31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통령후보자 선출 전당대회에서 대선후보로 선출된 뒤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31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통령후보자 선출 전당대회에서 대선후보로 선출된 뒤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31일 오후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당의 제19대 대통령 선거 후보로 확정된 홍준표 후보가 같은 날 세월호의 목포신항 도착과 관련해 "그걸로(세월호) 인해서 대통령이 탄핵을 당했다. 남은 게 뭐 있는가. 가르쳐주면 답변하겠다"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끝난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세월호는 수사했고, 재판했다. 보상도 했다"라며 "그다음에 또 특별조사위원회 구성해서 또 조사했다. 지금 남은 게 뭐가 있는지 가르쳐주면 말하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홍 후보는 세월호 거치가 예정된 목포신항과 관련한 취재진의 '목포신항에 갈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일에는 선후가 있기 때문에 우선 가볼 데가 딴 데 많다"라며 "일이 정리되면 생각해 보겠다"라고 말했다.
 
선거대책위원회 구성방안에 대해서 홍 후보는 "당내에서 우선 인명진 위원장 모셔야 할 것"이라며 "당내·당외 공동 선대위원장 체제로 할 것이고, 지역선대위를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홍 후보는 "중앙에 전부 모여서 하는 선거운동이 아니고 전국 지역 선대위 중심으로 강화하겠다"라며 "지금은 시간이 없기 때문에 필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현재 여론조사에서 유력 후보로 꼽히는 이들이 대체로 진보 진영 인사인 것에 대해서 그는 "아직 한국 사회는 우파들이 많다. 일부 여론조사 기관은 4 대 4 대 2로 좌파, 우파, 중도가 나온다"라며 "지금 아마 우파들이 부끄러울 것이고, 그 사람들이 이제는 나오라는 것이다. 오늘같이 주도하는 사람 바뀌고 했으니 이제는 당당하게 말해달라"라고 밝히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