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앞 못 보는 손자 위해 대신 필기해주는 할머니

중앙일보 2017.03.31 14:38
[사진 신화통신]

[사진 신화통신]

아픈 손자를 위한 할머니의 지극정성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중국 신화통신은 앞을 보지 못하는 손자를 위해 대신 학교에서 필기를 해주는 할머니의 사연을 보도했다.
 
중국 장쑤성 퉁산현에 사는 리우 뤼샤(Liu Ruixia, 68) 할머니는 손자 싱싱(Xin xin, 8)과 함께 매일 아침 학교에 간다.
[사진 신화통신]

[사진 신화통신]

 
할머니는 앞이 거의 보이지 않는 손자 대신 공책 필기를 하기 위해 교실이 보이는 창문 밖에 앉아 노트를 편다.
[사진 신화통신]

[사진 신화통신]

 
작년 9월 할머니는 손자의 교육을 위해 어렵게 돈을 모아 특수학교에 보냈지만 손자는 소뇌위축증으로 인해 학습에 어려움을 겪었고 점자를 배우지 못했다.
 
이런 손자를 위해 할머니는 교실 뒤편에서 손자에게 수업 내용을 가르쳐주기 위해 노트 필기를 하고 치열하게 공부했다.
[사진 신화통신]

[사진 신화통신]

 
두 사람의 사연을 알게 된 선생님은 할머니가 잘 들을 수 있도록 일부러 큰 목소리로 수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뤼샤 할머니는 “지금은 내가 아이를 돌볼 수 있지만 내가 죽으면 우리 손자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걱정이다”며 울먹였다.
 
두 사람의 가정은 넉넉하지 않은 형편에 싱싱의 특수학교를 위해 이사도 해 생활고에 시달리는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손자를 위한 할머니의 포기를 모르는 사랑에 많은 이들이 격려와 응원이 이어졌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