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6년 월드컵, 아시아 쿼터 4.5장에서 8장으로 확대

중앙일보 2017.03.31 14:04
 
사진=FIFA 홈페이지

사진=FIFA 홈페이지

 
48개국이 출전하는 2026년 월드컵에 아시아 출전권이 8장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3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6년 월드컵 본선 대륙별 배분안을 공개했다. 앞서 지난 1월 FIFA는 2026년부터 월드컵 본선 참가국을 기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렸다.  
 
FIFA는 아시아 본선행 티켓을 8장 부여했다. 현재 4.5장에서 3.5장 늘렸다. 유럽에 16장, 아프리카에 9장, 남미와 북중미에 6장, 오세아니아에 1장을 부여한다. 개최국과 플레이오프팀에 주어지는 티켓은 추후 재논의한다.  
 
이번 대륙별 배분안은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과 6개 대륙 축구연맹 회장들의 합의로 이뤄졌다. 최종승인은 오는 5월9일 바레인에서 열리는 FIFA 평의회에서 이뤄진다.  
 
축구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축구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FIFA의 결정에는 세계 축구 '큰 손'으로 급부상한 중국을 월드컵에 출전시키기 위한 포석이 숨어 있다. 중국 프로축구팀들은 최근 막대한 금액를 앞세워 세계적인 감독과 선수들을 쓸어담고 있다. 또 중국 최대 부동산그룹 완다그룹은 지난해 3월 FIFA와 2030년까지 공식 스폰서 계약을 맺었다. 중국이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건 2002년 한·일월드컵이 유일하다.
 
월드컵 8회 연속 본선 진출국인 한국은 아시아 예선을 좀 더 쉽게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본선은 더 험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32강 토너먼트 이후 유럽이나 남미의 강팀과 만날 가능성이 더 커졌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