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이버 통역앱 파파고, 인공신경망으로 스페인·프랑스어 통번역 한다

중앙일보 2017.03.31 14:00
 
네이버가 개발한 인공지능(AI) 모바일 통역 애플리케이션 파파고가 30일부터 인공신경망 방식의 스페인어와 프랑스어 통·번역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31일 밝혔다.

연내 인도네시아어·태국어·베트남어 번역 서비스 출시 예정

 
인공신경망 번역(NMT·Neural Machine Translation)이란 문장 전체의 문맥을 파악한 뒤 개별 단어의 의미를 번역하는 신기술이다. 숲을 보고 나무를 보는 식으로 문장을 이해하는 것이다. 이 방식이 개발되기 전에는 통계기반 번역((SMT·Statistical Machine Translation)을 사용했다. 나무를 보고 숲을 보는 식으로 단어와 구를 나눠 번역한 뒤 문장 전체의 의미를 직역하는 식이었다.


가령 'I go to school'이란 문장을 통계기반 번역에선 '나는 간다 학교에'라고 번역될 수도 있지만 인공신경망 기술을 적용하면 전체 문장부터 보고 단어의 배열을 조합하기 때문에 '나는 학교에 간다'로 번역될 수 있다.


현재 인공신경망 방식은 구글과 바이두 등 글로벌 인터넷기업에서도 채택하고 있다. 다만 각자 보유한 데이터에 따라 번역의 질적 차이는 있을 수 있다. 가령 한국인이 자주 사용하는 네이버의 파파고는 세월호를 'Ferry Sewol'이라고 번역하지만 구글 번역기는 'Time Lake'로 번역한다.


네이버 파파고는 현재 영어와 중국어 번역에는 인공신경망 방식이 적용돼 있다. 스페인과 프랑스어에 이어 한국인이 여행지로 자주 찾는 동남아 지역으로도 번역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김준석 파파고 리더는 "올해 안에 인도네시아어·태국어·중국어(번체)·베트남어 등 지원 언어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