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목포신항 1시 도착...1081일만에 '항해 끝'

중앙일보 2017.03.31 13:11
반잠수식 선박 화이트마린 호에 실린 세월호가 31일 오전 목포신항을 향해 마지막 항해를 하고 있다.

반잠수식 선박 화이트마린 호에 실린 세월호가 31일 오전 목포신항을 향해 마지막 항해를 하고 있다.

세월호가 31일 오후 1시 거치 장소인 목포신항에 도착했다. 1081일의 길고 긴 항해가 끝났다.
 
반잠수식 선박에 탄 형태인 세월호는 반잠수식 선박이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최종 접안까지 30분 정도 추가로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오전 7시쯤 인양된 사고 해역에서 목포신항을 향해 출발한 세월호는 10노트(시속 18.5㎞)의 속도로 항해했다. 오전 9시 25분 제1 도선점인 가사도 해역에서는 도선사 2명이 반잠수식 선박에 승선했다.
 
이어 7~10노트(시속 약 13~18.5㎞)의 속도로 항해하다가 목포신항에서 약 8㎞ 떨어진 해역에서부터 예인선의 지원을 받아 부두에 접안했다. 세월호가 사고해역에서 목포신항까지 이동한 거리는 총 105㎞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