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가 찾으러 가야죠"...세월호의 '마지막 항해' 함께하는 미수습자 가족들

중앙일보 2017.03.31 09:00
31일 오전 참사 1080일만에 세월호 선체가 사고해역을 떠나 목포신항으로 출발했다. 미수습자 가족 허다윤양 어머니 박은미씨와 조은화양 어머니 이금희씨가 해수부 선박을 타고 선체를 실은 화이트마린호를 지켜보고있다. [사진공동취재단]

31일 오전 참사 1080일만에 세월호 선체가 사고해역을 떠나 목포신항으로 출발했다. 미수습자 가족 허다윤양 어머니 박은미씨와 조은화양 어머니 이금희씨가 해수부 선박을 타고 선체를 실은 화이트마린호를 지켜보고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아직 아홉명의 가족이 남아 있어요. 우리가 찾으러 가야죠.”
 
새벽부터 굵은 빗방울이 떨어졌다. 세월호 미수습자 조은화 학생의 어머니 이금희씨는 오전 5시 배에 올랐다. 목포로 향하는 세월호의 ‘마지막 항해’를 함께하기 위해서다.
 
이씨는 딸 은화의 이름을 시작으로 미수습자 아홉명의 이름을 모두 부른 뒤 진도 서망항에 정박한 소형 어선에 몸을 실었다.  
 
미수습자 허다윤양의 어머니 박은미씨, 양승진 선생님의 아내 유백형씨도 함께 배에 올랐다. 박씨의 품에는 미수습자 아홉명의 명패가 안겨 있었다. 오전 5시 10분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 선이 떠 있는 남동쪽으로 배가 떠났다.
 
이들은 500t급 어업지도선으로 갈아탄 후 이곳에서 약 100km 떨어진 목포신항으로 8시간의 항해를 함께한다.  
 
나머지 미수습자 가족들이 머무는 팽목항 컨테이너에도 새벽 4시부터 불이 켜졌다.  미수습자 권재근씨의 형 권오복씨는 “어젯밤에도 소주를 들이켜고 잠자리에 들었다”며 “그날 이후 술 없이는 잠을 잘 수 없다”고 말했다. 
 
권씨가 나온 컨테이너 박스앞에는  ‘저희는 유가족이 되고 싶습니다. 가슴으로 우는 우리를 꺼내주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내걸려 있었다. 이들은 짐 정리를 마치고 오후 3시쯤 목포신항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진도=김민관 기자 kim.mink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