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오전 7시 목포신항으로 출발 ‘마지막 항해’

중앙일보 2017.03.31 07:27
세월호가 31일 오전 7시 최종목적지인 목포신항으로 출발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세월호가 31일 오전 7시 최종목적지인 목포신항으로 출발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세월호가 31일 오전 7시 최종목적지인 목포신항으로 출발했다. 세월호의 '마지막 항해'다.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식 선박 화이트마린호는 동거차도 인근 해역을 예정대로 출항했다. 목포신항에는 오후 2시30분쯤 도착한다.

목포신항까지 105㎞ 이동
약 7시간 반 소요돼
오후 2시 반쯤 도착


해양수산부는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식 선박이 30일 밤늦게까지 출발작업을 마친 후 오전 7시쯤 목포신항으로 출발했다"고 밝혔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발생 1080일 만이자, 22일 해수부가 세월호 시범인양에 착수한 지 10일 만이다. 25일 반잠수식 선박이 완전 부상한지는 엿새만이다.


해수부는 전날 오후 10시쯤 반잠수식 선박과 세월호 선체를 고정하는 작업을 완료했다. 또 자정쯤 날개 탑 4개 제거 작업을 완전히 마쳤다.


해수부는 전날 자정쯤 목포신항 이동을 위한 모든 작업을 마쳤지만, 반잠수식 선박 '화이트 마린'의 안전한 운항을 위해 야간 대신 주간 항해를 결정했다.


오전 7시 출발한 세월호는 10노트(시속 약 18.5㎞)의 속도로 항해해 오전 9시30분쯤 제1 도선점인 가사도 해역에서 도선사를 승선시킬 예정이다.


이어 7~10노트(시속 약 13~18.5㎞)의 속도로 항해를 이어가다가 정오쯤 목포신항에서 약 8㎞ 떨어진 해역에서부터 예인선의 지원을 받는다.


세월호는 출발 약 7시간 30분만인 오후 2시30분쯤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접안할 것으로 예상된다. 총 이동 거리는 105㎞다.


인양현장의 기상은 최대파고 1m 이내이며, 전남 남부 서해 앞바다의 파고도 0.5~1m 수준으로 항해를 위한 기상은 문제가 없는 상황이다.


해경 경비함정 5척이 세월호를 호위하고 있고, 인양 작업자들을 태운 바지선과 미수습자 가족을 태운 소형선박이 세월호의 '마지막 항해'를 돕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