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朴 전 대통령 구속한 강부영 판사는 누구?

중앙일보 2017.03.31 03:28
강부영 판사.

강부영 판사.

법원이 고심 끝에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로써 박 전 대통령은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에 이어 구속 수감된 세 번째 전직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안게됐다. 이와 함께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을 발부한 서울중앙지법 강부영(43·32기) 영장전담 판사에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고려대 법대를 졸업한 강 판사는 2000년 사시를 패스, 공익법무관을 마치고 부산지법 판사로 임관했다. 이후 부산과 창원, 인천지법을 거쳐 올해 2월 서울중앙지법으로 발령 나 영장전담 업무를 맡고 있다. 3명의 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 중 막내다. 
 
강 판사는 대학시절 만난 송현경 사법연수원 기획교수와 창원지법에서 근무할 때 결혼해 국내 1호 법조계 공보판사 부부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강 판사는 영장전담 업무를 맡은 이후 미성년 제자를 성추행한 시인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또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해 무고·명예훼손 혐의를 받은 두번째 여성의 영장은 기각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