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수시 축소, 기회균등 의무화”

중앙일보 2017.03.31 02:09 종합 6면 지면보기
최근까지 대입 제도에 대한 개선 방향을 언급한 대선주자들은 ‘대입에서 수시모집으로 뽑는 비율을 현재보다 축소하고 정시 모집에서 뽑는 인원을 늘리자’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수능 위주의 정시가 학생부 종합전형으로 대표되는 수시에 비해 ‘보다 공정하고 사교육 부담이 덜할 것’이라는 추정에서다. 이달 초 대학에 입학한 학생들이 치른 2017학년도 대입에선 4년제 대학이 전체 모집 정원 중 69.6%(24만8669명)를 수시에서 뽑았다.
 

대선 주자들 대입 공약 보니
안희정·이재명도 “수시 줄여나갈 것”
안철수·홍준표·유승민은 언급 없어

지난 22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서울 대영초에서 발표한 교육 공약에서 대입을 학생부 교과, 학생부 종합, 수능 전형 등 세 가지로 간소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시 비중은 단계적으로 축소하고 모든 대학에서 기회균등 전형을 의무화하겠다”고 말했다.
 
안희정 후보 역시 학생부 종합전형에 대해 비판적이다. 그는 홈페이지에 올린 ‘정책 비전’에서 “학생·학부모·교사 모두에게 부담을 주었던 학생부 종합전형을 국공립 대학부터 축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도 비슷한 주장을 했다. 그는 지난 1월의 한 강연에서 “현행 대입에서 수시가 일부도 아니고 70%”라며 “이 비율을 줄여 공정한 평가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객관적 평가가 가능한 정시 비중을 상당히 늘리고 수시 비중을 대폭 줄여야 한다”고도 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손학규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등 다른 대선주자들은 수시·정시 비율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후보는 ‘수시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지난달 “ 정시(수능) 비중을 현행 30%에서 60%로 확대하겠다”고 밝힌 적이 있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