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오늘 오전 목포로 출발

중앙일보 2017.03.31 01:55 종합 10면 지면보기
세월호가 ‘마지막 항해’에 나선다. 해양수산부는 세월호를 싣고 있는 반잠수식 선박 ‘화이트 말린’호가 31일 오전 7시 목포신항으로 출발한다고 30일 밝혔다.
 

‘마지막 항해’ 8시간 정도 걸릴 듯

해수부와 인양업체 상하이샐비지는 31일 0시 전후 반잠수선에 설치한 날개탑(부력탱크) 제거 작업과 세월호를 반잠수식 선박에 고정하는 작업을 마쳤다.
 
이철조 해수부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장은 “준비작업이 지연될 경우 출항이 다소 늦어질 수 있다. 최종 결정은 반잠수선 선장이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105㎞ 거리에 있는 목포신항까지의 이동에는 8시간 정도가 소요돼 31일 중에는 항구에 도착할 예정이다. 목포신항에 도착하면 세월호를 부두 위 육상에 올려 놓는 작업을 하게 된다. 이 작업은 5일 정도 걸릴 예정이다.
 
세월호의 육상 거치가 마무리되면 미수습자 수색 인력이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선체 세척·방역, 선체 안전도 및 작업환경 조사 등이 이뤄진다. 이후 해수부·국민안전처(해경·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으로 이뤄진 수색 전담팀이 미수습자 수색 작업을 하게 된다. 김영석 해수부 장관은 “육상에서 미수습자 수색은 4월 10일께 시작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한 시간 동안 세월호를 둘러본 김창준 선체조사위원장은 “선체 절단이 반드시 최선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사견임을 전제로 “세월호가 옆으로 누워 있고 중간중간 구멍이 있다. 객실 옆으로 구멍을 뚫어서 들어가는 방법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종=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