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가 먼저 봄이어야 그대 또한 봄이다

중앙일보 2017.03.31 00:01 Week& 5면 지면보기

바야흐로 산정의 흰 눈이 녹아 한사코 아래로 흘러내린다. 하동의 쌍계사 불일폭포, 구례의 수락폭포도 언 몸을 풀기 시작했다. 상선유수의 그 흰빛이 지리산 850 리의 푸른 치맛자락을 물들였다. 어화둥둥 매화꽃이다.

시인 이원규 추천, 지리산 옛길


매화에 묻힌 전남 광양 다압면 섬진강 마을.  

매화에 묻힌 전남 광양 다압면 섬진강 마을.

어느새 지리산의 품에 안긴 지 20년, 그동안 8채의 빈집을 떠돌았다. 지난해 섬진강 건너 백운산에 새 둥지를 틀었으니 철새처럼 살다 텃새가 된 셈이다. 큰 산의 품속에서는 오히려 큰 산이 잘 보이지 않는 법. 참 오랫동안 강 건너 백운산을 바라보다 이제는 하루 종일 지리산을 바라보며 살게 됐다. 봄이 오는 길목에 터를 잡았으니 지리산 공부의 새 방책이 되었다.
 
꼿꼿한 정신의 골격은 여전히 꽃샘추위 북서풍이지만 생명의 온기는 동남풍이다. 봄 마중의 자세는 등 뒤에 찬바람을 진 채 활짝 가슴을 열고 슬슬 북상하는 꽃바람을 품어보는 것.  그리하여 초봄의 지리산행은 북서쪽에서 동남쪽으로 나아가야 한다. 전북 남원에서 밤재를 넘어 산수유 환하게 피어나는 구례군 산동면으로, 다시 구례에서 섬진강을 따라 경남 하동으로, 문득 강을 건너 백운산 자락의 전남 광양시 매화마을로 강물처럼 흘러보는 것이다.
 
하지만 매화며 산수유 축제장만 찾아다니는 것은 하수들의 여행이다. 봄 마중의 자세가 흐트러지고 여행의 참맛이 훼손되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먼길 달려와 정체된 길 위에서 스트레스를 받고, 관광지의 상술에 상처를 입는다. 환한 봄은 유명한 축제장만 찾지 않는다. 고수들은 축제기간보다 한발 앞서 오거나 나중에 온다. 오더라도 옆길로 빠져 한적한 곳으로 가야 제대로 몸을 푸는 봄의 정체를 만날 수 있다. 여행이나 삶이 늘 그렇듯이 봄 그 자체도 과정이기 때문이다.
 
봄 마중을 나서려면 일단 차에서 내려 걷는 것이 좋다. 지리산 자락 그 어디에도 매화와 산수유 꽃은 피어나며, 그 꽃그늘 아래에는 봄까치꽃, 광대나물꽃 등이 더 예쁘게 지천으로 피어있다. 눈 밝은 이들은 노루귀, 복수초, 변산바람꽃, 너도바람꽃, 얼레지, 산자고 등 야생화를 만날 수도 있다. 지리산 둘레길도 좋고, 섬진강 자전거 길도 좋다.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천왕봉 일출을 보러 오시라
삼대 째 내리 적선한 사람만 볼 수있으니
아무나 오지 마시고
노고단 구름바다에 빠지려면
원추리 꽃무리에 흑심을 품지 않는
이슬의 눈으로 오시라
(중략)
그래도 지리산에 오려거든
세석평전의 철쭉꽃 길을 따라
온 몸 불사르는 혁명의 이름으로 오고
최후의 처녀림 칠선계곡에는
아무 죄도 없는 나무길으로만 오시라
진실로 지리산에 오려거든
섬진강 푸르른 그림자 속으로
백사장의 모래알처럼 겸허하게 오라
연하봉의 벼랑과 고사목을 보려면
툭하면 자살을 꿈꾸는 이만 반성하러 오시라
그러나 굳이 지리산에 오고 싶다면
언제 어느 곳이든 아무렇게나 오시라
그대는 나날이 변덕스럽지만
지리산은 변하면서도 언제나 첫 마음이니
행여 견딜만하면 제발 오지 마시라
이원규
 
고양이와 매화

고양이와 매화

봄날에 가장 운치 있는 길은 하동군 화개면 신흥교-의신마을을 잇는 ‘지리산 옛길’이다. 화개동천의 맑디맑은 계곡물을 따라 이어진 십리 길, 서산대사가 출가하던 길이기도 하다. 고운 최치원 선생처럼 세파 소음에 찌든 귀를 씻기에 아주 좋다. 더불어 화개장터에서 강을 따라가는 섬진강 백리 길 또한 봄 마중에 제격이다.
관련기사
매화향 그윽한 봄기운에 온몸이 좀 녹녹해지면 바로 그때 돌아서서 봄바람과 어깨동무하고 슬슬 북상하는 것이다. 뼈가 시린 겨울로 왔다가 마침내 환한 봄이 되어 돌아간다면 그 얼마나 좋겠는가. 내가 먼저 봄이어야 그대 또한 봄이요, 내가 먼저 꽃일 때 그대 또한 꽃이 된다.


이원규(시인)


작가 약력
1962년 경북 문경 출생
84년 『월간문학』, 89년 『실천문학』으로 등단.
육필시집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등 출간
현재 순천대 문창과, 지리산행복학교 강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