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gital Life] 추가 결제·과금 없는 '착한 게임'… 몽환적 그래픽과 사운드 매력적

중앙일보 2017.03.31 00:02 2면 지면보기
넥슨 '애프터 디 엔드'?이블팩토리?
 
5명 남짓한 소규모 개발팀들이 탄생시킨 모바일게임 ‘애프터 디 엔드: 잊혀진 운명’(왼쪽)과 ‘이블팩토리’. 독특한 소재와 차별화된 게임성으로 글로벌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사진 넥슨]

5명 남짓한 소규모 개발팀들이 탄생시킨 모바일게임 ‘애프터 디 엔드: 잊혀진 운명’(왼쪽)과 ‘이블팩토리’. 독특한 소재와 차별화된 게임성으로 글로벌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사진 넥슨]

넥슨이 최근 출시한 ‘애프터 디 엔드(After the end)’와 ‘이블팩토리(Evil Factory)’가 글로벌 모바일게임 시장의 이목을 끌고 있다. 독특한 소재의 참신한 모바일게임으로 차별화된 게임성을 갖고 있다는 평을 듣고 있다.

인기 모바일게임의 필수요소이다시피 한 자동 사냥, 확률형 아이템, TV광고 없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들 게임은 실험정신으로 뭉친 5명 남짓의 소규모 개발팀들이 다양한 시도 끝에 탄생시킨 이단아로 결과는 성공적이다. 유료 모바일게임인 ‘애프터 디 엔드: 잊혀진 운명’은 독특한 세계관, 잔잔한 감성의 사운드와 그래픽으로 출시 3일 만에 애플 앱스토어 유료게임 부문 1위에 올랐으며, 현재까지 10개 국가에서 iOS 유료게임 앱 1위를 기록하는 성과를 내고 있다.

2D 픽셀 오락실풍 게임인 ‘이블팩토리’는 출시 6일 만에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수 100만을 돌파했으며,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평균 4.5점대의 평점을 받으며 게임성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일 출시한 ‘애프터 디 엔드’는 넥슨이 새롭게 시도한 유료 모바일게임이다. 국내 마켓에서 4600원에 구매할 수 있으며 추가 결제 없이 유저가 원하는 대로 ‘엔딩’이 있는 완성도 높은 콘텐트를 즐길 수 있다. 유저들은 ‘애프터 디 엔드’를 ‘착한’ 게임이라고 부르며 기존에 없던 새로운 게임의 등장을 반기고 있다.

지난달 2일 출시한 ‘이블팩토리’ 역시 게임 내 과금요소라고는 무기를 강화하는 소재뿐이며, 이는 몇 분만 할애하면 진행할 수 있다. 게임 진행에 필요한 재원은 게임을 통해 얻을 수 있다. 한 번 3000원을 결제하면 무한대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넥슨 관계자는 “‘애프터 디 엔드’를 플레이 해본 유저들은 하나같이 기존 게임과 다르다는 반응을 보인다”고 전했다. ‘자발적으로 사고 싶어지는 게임’ 개발에 힘써 달라는 응원과 함께 게임에만 집중하게 된 게임을 즐기게 됐다며 더 많은 도전을 기대한다는 얘기를 전해왔다는 후문이다. 완성도 높은 게임 자체에 대한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정적인 게임의 특성에 만만치 않은 난이도의 퍼즐이 어우러져 몰입도를 높인다는 평과 함께 몽환적 그래픽과 잔잔한 사운드가 색다른 느낌을 준다는 평이 주를 이루고 있다.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의 평점은 각각 4.7과 4.5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넥슨은 최근 북미 개발사 ‘보스키 프로덕션’에서 개발 중인 FPS게임 ‘로브레이커즈(Law Breakers)’를 북미지역에서 패키지 형식으로 출시한다고 예고했다. 2001년 최초로 온라인게임에 부분유료화 모델을 도입한 후 시장을 주도해온 넥슨이 비즈니스모델의 변화를 시도하는 건 그만큼 의미가 있다는 평이다. 급성장하는 모바일게임 시장과 글로벌 게임사들과의 경쟁 속에서 지속 성장하기 위해 ‘게임의 본질’만 남기고 모든 것을 바꿀 수 있다는 의지이기도 하다.

넥슨 홍보실 곽대현 실장은 “넥슨은 단기적인 성과보다 장기적인 호흡으로 새로운 시도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