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욱 "朴, 구속 가능성에 마음 비워 박지만 내외 부른 것"

중앙일보 2017.03.30 22:46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인 박근령 씨의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30일 "박지만 회장 내외를 (자택에) 초청한 것은 마음을 비운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사진 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사진 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신 총재는 이날 YTN 라디오 '곽수종의 뉴스 정면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아마 박 전 대통령께서도 곤욕스러울 것"이라며 "집안 대표로 장남인 박지만 회장 내외를 초청한 것은 마음을 비우고 들어간 것 아닌가 걱정해본다"고 밝혔다. "마음을 비웠다는 것은 구속까지도 생각할 수 있다는 이야기냐"는 질문에 신 총재는 "왜냐면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신 총재나 박 회장 등 가족들이 최순실 씨에 대한 문제를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하지 못한 것이냐'는 질문에 신 총재는 "인의장막이 차단되어 있었다고 본다"며 문제를 제기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지켜보면서 정말 개인적으로 충격적인 일"이었다며 "국민 여러분들은 오죽했겠느냐"고 밝혔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매입과정에서 최씨가 비용을 지불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정확히 알지는 못 한다"면서도 "제 생각에 객관적으로 접근해도 그건 맞지 않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