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노총, "세월호 선체조사위 참사 진실 규명 자격 없어… "

중앙일보 2017.03.30 21:09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김창준 위원장과 조사위원들이 29일 오후 진도 팽목항에서 미수습자 가족들과 면담이 중단된 후 물을 마시고 있다. 2017.03.29 [중앙포토]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김창준 위원장과 조사위원들이 29일 오후 진도 팽목항에서 미수습자 가족들과 면담이 중단된 후 물을 마시고 있다. 2017.03.29 [중앙포토]

세월호 선체조사 방식을 놓고 정부와 유가족 간의 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최근 발족한)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규명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논평했다.
 
30일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과 함께 떠오른 세월호는 참사의 원인을 밝혀줄 최대의 증거물"이라며 "지난 3년간 세월호 인양을 둘러쌓고 가장 분노케 한 대목이 바로 범죄 당사자와 다름없는 해양수산부(해수부)가 모든 과정을 결정하고 집행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그들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 과정을 훼방 놓고 인양을 지연시켜온 장본인"이라며 "그런데 선체조사위의 입장을 보면 해수부를 모든 과정의 주체로 삼고 자신들은 이 과정에 대해 점검 정도만 하겠다고 하는 것이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선체조사위가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임무는 미수습자들을 하루빨리 온전히 수습하고 선체를 낱낱이 조사해 국민 앞에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는 증거들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