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31일 오전 마지막 항해에 나선다

중앙일보 2017.03.30 19:33 종합 2면 지면보기
 세월호가 ‘마지막 항해’에 나선다. 해양수산부는 세월호를 싣고 있는 반잠수식 선박 ‘화이트 말린’호가 31일 오전 7시 목포신항으로 출발한다고 30일 밝혔다.

31일 오전 7시 출항키로
내일 중 목포신항 도착 예정


 해수부와 인양업체 상하이샐비지는 31일 0시 전후 반잠수선에 설치한 날개탑(부력탱크) 제거 작업과 세월호를 반잠수식 선박에 고정하는 작업을 마쳤다. 


 이철조 해수부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장은 “준비작업이 지연될 경우 출항이 다소 늦어질 수 있다. 최종 결정은 반잠수선 선장이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105㎞ 거리에 있는 목포신항까지의 이동에는 8시간 정도 소요돼 31일 중에는 항구에 도착할 예정이다. 목포신항에 도착하면 세월호를 부두 위 육상에 올려 놓는 작업을 하게 된다. 이 작업은 5일 정도 걸릴 예정이다. 


 세월호의 육상 거치가 마무리되면 미수습자 수색 인력이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선체 세척·방역, 선체 안전도 및 작업환경 조사 등이 이뤄진다. 이후 해수부·국민안전처(해경·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으로 이뤄진 수색 전담팀이 미수습자 수색 작업을 하게 된다. 김영석 해수부 장관은 “육상에서 미수습자 수색은 4월 10일께 시작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