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文, 선관위 팔아 국민 협박"…선관위에 2차 고발장 접수

중앙일보 2017.03.30 18:22
[사진 문재인 후보 블로그 캡처]

[사진 문재인 후보 블로그 캡처]



30일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후보 아들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채용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장을 추가로 접수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페이지 '하태경의 라디오하하'를 통해 "본 의원은 문 후보가 자신의 블로그에서 아들의 부정채용 문제가 2010년 이명박 정부의 감사에서 다 해소된 것처럼 거짓 해명을 하는 것에 대해서 중앙선관위에 고발조치 한 바 있다"며 "오늘은 이 블로그에 게시된 또 다른 허위 사실에 대하여 2차 고발장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고발 내용은 더 심각하다"며 "선관위의 판단을 고의로 왜곡하여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선관위는 문 후보 아들 특혜 채용 의혹 자체에 대해 허위라고 판단한 적이 없다"고 했다.

[사진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사진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그는 "본 의원실의 질의에 대해서도 '문재인 아들 특혜 채용과 관련한 사이버상 게시물에 대해, 합리적 의심에 기초한 채용과정의 의혹 제기는 공직 적격 검증 차원의 의견표명'으로 본다고 답했다"며 "결국 '문재인 아들 특채? 중앙선관위 허위로 판단'이라는 (문 캠프 측 블로그 게시물의) 제목은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도 문 후보 측 블로그에서는 이와 같은 의혹과 관련된 글이나 영상을 유포하게 되면 큰 법적 처벌이 따르게 된다는 점을 명심하라고 거짓말로 국민을 협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윤회 문건이 처음 알려졌을 때, 그 내용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이 찌라시라고 맹비난하며 문건 유출자들만 처벌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판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선관위를 향해 "선관위를 팔아 국민을 협박하는 문 후보의 허위사실 유포 행위를 즉각 중지시키고, 블로그 게시물에 대한 삭제 조치와 동시에 처벌에 착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문 후보 측은 지난 18일 블로그에 이런 의혹에 대한 선관위의 입장문을 인용, "'문 후보의 아들이 특혜를 받아 취업했다' '5급 공무원에 특채됐다'와 같은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당시 선관위는 '아들 문준용 5급 공무원 특채' 부분에 대해서 허위사실로 판단했다. 선관위는 21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틀린 표현을 쓴 것에 대해 단속하겠다는 것이지 문씨와 관련한 의혹 제기를 모두 단속하겠다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