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옛 특검 사무실서 투신한 남성 "주식투자 실패했다"…박사모와 무관

중앙일보 2017.03.30 17:09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사용하던 강남구 대치동 D 빌딩 꼭대기 층에서 40대 남성이 투신해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건물에 입주한 회사에 다니는 A(41)씨는 30일 오후 1시 8분쯤 20층 비상계단 창문을 열고 뛰어내렸다.  
 
목숨을 끊기 전 A씨는 후배에게 주식투자에 실패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써서 예약전송을 걸어놨다.  
 
A씨가 회사에서 쓰는 업무용 컴퓨터에 깔린 사내메신저 창에는 "죄송합니다"라는 글이 적혀 있었다.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카페 회원들은 "태극기를 들고 투신하셨다" "태극기 애국 전사 투신자결"이라며 투신한 남성이 박사모 회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동료 직원은 A씨가 특정 정당이나 단체에 가입해 활동하지 않으며, 친박집회에도 참석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증언했다.  
 
경찰은 A씨의 투신이 이날 진행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과는 무관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